J Korean Geriatr Soc Search

CLOSE


Ann Geriatr Med Res > Volume 13(3); 2009 > Article
Journal of the Korean Geriatrics Society 2009;13(3):135-141.
DOI: https://doi.org/10.4235/jkgs.2009.13.3.135    Published online September 30, 2009.
A Study on the Clinical Characteristics of Severe Hyponatremia in Elderly Patients Seen in the Emergency Department
Nam Kyu Kim, Eunju Lee, Myeong Gwan Gwak, Young Soo Lee, Kyoung Soo Lim, Bum Jin Oh
급성 허혈성 뇌졸중 환자에서 연령에 따른 초기 혈압 요소가 기능 예후에 미치는 영향
Abstract
BACKGROUND
Hyponatremia in the elderly, one of the most common disorders seen in the emergency room (ER), has been shown to have a poor prognosis if treated improperly. However, it often is a challenge to detect because of its varying symptoms. This study aimed to improve the diagnosis and management of severe hyponatremia in the ER by analyzing clinical characteristics and patterns according to patient age.
METHODS
Of the patients who visited the ER at Asan Medical Center in Seoul from May 1 to October 2006, 151 patients whose blood sodium concentration was 120 mEq/L or lower were examined in terms of gender, age, history, major symptoms, history of diuretic uses, and blood tests.
RESULTS
The study group included 91 males and 60 females. Of these, 81 (53.6%) were middle-aged and 70 (46.4%) were elderly. For underlying diseases, 58 (38.4%) had liver disease and 79 (52.3%) had cancer. In the elderly group, more patients (21, 30%) visited the ER with neurological disturbances than with gastrointestinal symptoms (13, 18.6%); and more elderly patients (14, 20%) presented with serious hyponatremia (blood sodium concentration 110 or lower) than middle-aged patients (6, 7.4%).
CONCLUSION
In the elderly, many patients visiting the ER did not have any underlying disease but were suffering from more severe hyponatremia. The major symptoms observed included neurological disturbances such as impaired consciousness and generalized weakness. The elderly can easily develop serious hyponatremia with accompanying neurologic disturbances. The emergency physician, having a high level of suspicion, should make a quick diagnosis and manage these patients appropriately.
Key Words: Hyponatremia, Aged, Emergencies
초 록

연구배경: 노인에서 저나트륨혈증은 응급실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흔한 전해질 장애로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예후에 영향을 줄 수 있으나, 응급실로 내원하는 노인 환자의 경우 증상이 다양하여 진단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응급실로 내원하는 심한 저나트륨혈증 환자의 연령에 따른 임상적 특성과 양상을 비교 분석하여 진단과 치료에 도움을 주고자 하였다.

방법: 2006년 5월 1일부터 10월까지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을 내원한 환자 중 나트륨 120 mEq/L 이하 환자 151명의 성별, 나이, 동반 기저질환, 내원 시 주 증상, 이뇨제를 포함한 약물 복용력과 혈액 검사 결과를 전자의무기록을 이용하여 후향적으로 분석하였다.

결과: 중증 저나트륨혈증으로 응급실로 내원하는 환자의 성별은 남자가 91명, 여자가 60명으로 남자가 더 많았으며, 65세 미만의 장년군이 81명(53.6%), 65세 이상의 노인군이 70명(46.4%)이었다. 전체 환자의 58명(38.4%)이 간질환을, 79명(52.3%)이 암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으며, 상대적으로 장년군에서 간이나 암 질환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67명(82.7%)으로 많았다. 또한 내원 당시 주 증상은 연령별로 나누어 보았을 때 장년군에서는 소화기 증상 36명(44.4%)으로 가장 많았으나, 노인군에서 신경학적 이상으로 내원하는 경우가 21명(30%)으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노인군에서 혈중 나트륨 농도가 110 mEq/L 이하인 경우가 14명(20%)으로 65세 이하 장년군의 6명(7.4%)보다 많았다.

결론: 본 연구의 경우 다수의 환자에서 간질환이나 암과 같은 기저질환과 관련된 저나트륨혈증이 나타났고, 특히 장년군에서 이러한 기저질환에 의한 이차성 저나트륨혈증이 유의하게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 증상에 있어서도 관련된 일차 질환에 의한 소화기 증상을 주소로 내원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그러나 노인군에서는 상대적으로 기저 질환없이 오는 경우가 많았으며, 보다 중증의 저나트륨혈증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았고, 주 증상으로도 의식 변화와 같은 신경학적 증상이나 전신쇠약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았다.



ABOUT
ARTICLE & TOPICS
Article Category

Browse all articles >

TOPICS

Browse all articles >

BROWSE ARTICLES
EDITORIAL POLICY
FOR CONTRIBUTORS
Editorial Office
#401 Yuksam Hyundai Venturetel, 20, Teheran-ro 25-gil, Gangnam-gu, Seoul 06132, Korea
Tel: +82-2-2269-1039    Fax: +82-2-2269-1040    E-mail: agmr.editorial@gmail.com                

Copyright © 2020 by Korean Geriatrics Society.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in M2community

Close layer
prev next